요즘 떡볶이귀신이 붙었는데 일주일 내내 떡볶이만 먹어도 또 먹고 싶은 지경이다

죠스떡볶이나 국대떡볶이처럼 미리 만들어져있는걸 사먹으면 금방 질리게 되는데 즉석에서 바로 조리해먹는 즉석떡볶이는

정말 매일 먹어도 맛있다 ㅠㅠ 강남역 근처에도 즉석떡볶이집이 여러군데 있긴 하지만 너무 비싼곳은 가지 않게 되고

가본곳중에 가격 부담 없이 맛있게 먹고 나올 수 있는곳은 먹쉬돈나가 아닐까 싶다.

삼청동에 처음 생긴 먹쉬돈나는 먹고 쉬고 돈내고 나간다! 라는 뜻의 즉석떡볶이집인데 정말 문전성시를 이루며 장사가 잘되더니

어느순간 서울 곳곳에 체인점을 상당히 많이 냈다. 어느 지점이든 장사가 잘되는 먹쉬돈나.

 

 

 

이날도 떡볶이타령을 하며 배고파하다가 강남역 먹쉬돈나로 출동했다. 퇴근시간이 지나면 테이블이 꽉 차는터라 빠르게 도착 !

직원들의 친절도는 그냥 보통수준이다. 가게의 인테리어도 뭐 그닥 좋지도... 그렇다고 흉하지도 않고.. 그냥 뭐 떡복이집이지..

 

 

 

 

 

 이날 주문했던건 불고기떡볶이 하나와 야채떢볶이. 떡볶이 가격은 모두 4천원씩 종류별로 각각 다 섞어서 주문이 가능하다

면사리는 쫄면을 넣었다

예전에는 야끼만두 넣고 김말이 넣고 못난이 넣고 토핑천국으로 만들곤 했는데 요즘엔 면사리만 넣고 먹는다

 

주문서에는 아직 체크되어 있지 않지만 볶음밥도 나중에 하나 시켰음

 

 

 

불고기떡볶이와 야채떡볶이 그리고 쫄면사리가 들어가 물이 끓기를 기다리고 있음

양은 딱 한사람당 1인분이 맞는 정량이다.

 

 

 

순식간에 떡볶이는 다 먹고 볶음밥을 주문

볶음밥을 주문하면 냄비를 통째로 들고가서 주방에서 밥을 볶아서 다시 가져나온다

이때 남은 떡볶이국물과 떡복이 오뎅등은 따로 접시에 담아두지 않으면 버려지게 되니

볶음밥을 시키기 전에 개인접시에 남은 떡볶이를 덜어둬야 한다

 

볶음밥도 맛있다

 

 

먹다보면 그리고 먹고나면 먹쉬돈나의 떡복이는 그닥 특별한 맛이 없는것 같은데

항상 생각나고 꾸준히 찾게 된다.. 그런거 보면 내가 느끼지 못하는 특별한 맛이 있긴 있는건가?

떡볶이 2인분 면사리 추가 볶음밥까지 총 11000원으로 두명의 식사를 끝냈으니

강남역에서 이정도 가격이면 정말 저렴한 식사라 할 수 있겠다

 

 

 

 

계산할때 보면 이렇게 배달주문도 가능하다는 안내가 있는데

쳇.. 우리 동네엔 배달 안옴 ㅠㅠ

 

 

포스팅 하고 나니 먹고싶어 안되겠다 내일 출동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